블로그

존슨 앤 존슨: 수감자에 대한 석면 실험이 밝혀졌습니다

카운터에 가득한 주사기In 1971, Johnson & Johnson (J&J) funded a study that injected 50 prisoners in Pennsylvania with asbestos. The purpose behind the study was to study the effect that talc and asbestos has on human skin and the differences between asbestos and talc. Talc is the main ingredient in their infamous baby powder and often contains asbestos naturally.

J&J는 이 테스트가 당분간 수용 가능하다고 말하면서 그들의 연구를 변호했습니다. J&J 대변인은 "거의 50년 전 이 연구 당시 이 집단에서 이러한 특성에 대한 테스트는 저명한 연구원, 주요 공기업 및 미국 정부 자체를 포함하여 널리 받아 들여졌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The experiments were performed by a University of Pennsylvania dermatologist, Albert Klingman at Holmesburg Prison. Testing was funded by Dow Chemical and the U.S. Government. 44 of the 50 inmates experimented on were African American. They were paid between $10 and $300 to agree to the experiment.

수감자들에게는 트레몰라이트와 백석면, 활석이 주입되었습니다. 백석면 주사는 테스트 기간 동안 육아종을 유발했습니다. 육아종은 "석면 노출과 관련된 폐 질환이나 기타 질병의 지표가 될 수 있습니다"라고 브라운 대학교 의과 교수인 David Egilman은 Klingman에 대한 재판에서 원고측 전문가로서 증언하는 동안 말했습니다.

Kligman은 2010년에 사망했으며 어떠한 잘못도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그는 1998년 볼티모어 선과의 인터뷰에서 “1950년대와 1960년대에 내가 유급 수감자들을 연구 대상으로 활용한 것은 당시 과학 조사를 수행하기 위한 미국의 표준 프로토콜에 부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공유